B2B 통합 서비스의 글로벌 리더

OpenText 네트워크

이미 60만 개 이상의 회사들이 OpenText Trading Grid®에 연결되어 있습니다. 또한, 고객사들의 B2B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할 수 있도록 더욱 많은 기업체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있습니다.

OpenText GXS는 네트워크에 대한 다른 접근 방식을 사용합니다. 많은 B2B 통합 공급업체들이 사용자 커뮤니티를 특정한 수직적 산업 또는 비즈니스 프로세스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인보이스의 전송 또는 수송 관련 업무만을 지원하는 전용 네트워크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공급업체와의 커뮤니케이션 또는 은행과의 연결만을 지원하는 전용 네트워크들도 있습니다.

GXS는 개방형 네트워크 모델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Trading Grid®를 사용하여 공급업체, 고객업체, 은행, 물류 서비스 공급업체, 운송업체, 보험회사들과 모두 연결하실 수 있습니다. 귀사와 협력업체들 간의 관계가 어떤 유형이든 관계 없이, Trading Grid®를 전체 협력업체 환경에 대한 단일 게이트웨이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저희 네트워크에 연결된 주요 파트너사들을 산업별로 분류한 목록입니다:

금융 기관

  • 은행—대규모 상업은행과 도매은행. 은행과 기업 고객들을 연결하여 자동 결제 시스템(ACH)상에서의 결제, 전신 송금, 직원 급여 처리, 신용장, 당좌 계정 서비스 지원 업무를 가능하게 합니다.
  • 신용카드 처리센터—가맹점 전표매입사와 대기업 신용카드사 네트워크. 가맹점과 전표매입 은행 간의 종장 조정 및 결제 처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 증권사—증권 보관기관, 브로커/딜러, 투자 관리자들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기관들은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주문서, 확인서, 승인서, 비용분담, 결제 지시서, 계정 조정표를 교환하고 있습니다.

운송 및 물류

  • 운송업체—해양 운송, 철도 운송, 항공 화물 운송, 화물 트럭 운송 회사. 기업 고객들과의 선적 입찰서, 선적 현황 및 화물 인보이스 트랜잭션 교환을 위해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고 있는 업체들입니다.
  • 물류 서비스 공급업체—제3자 물류 서비스 공급업자, 통관업자, 화물 운송업자 및 혼재업자. 이 회사들은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운송 업체 및 기업 고객들과 재고, 물류 이동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소매 및 소비자 제품

  • 소매업자—식료품, 의류, 주택 개조 및 전문 소매업자. 이 업체들은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협력적 수요 계획, 신제품 출시, 매장 직송 및 물류창고 크로스도킹과 같은 업무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소비자 제품 공급업체—대규모 및 소규모 식료품 공급업체, 선두 의류 기업, 신발 및 액세서리 브랜드, 포장용기 소비제품 회사. 이 기업들은 자사의 소매 고객 및 공급업체들과의 협업을 위해 OpenText의 네트워크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산업 제조

  • 자동차 및 공업—자동차 OEM과 부품 공급업자, 대형 화물 트럭 및 공업 부문. 이 부문의 기업들은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협력적 제품 개발 및 벤더 관리형 재고, 그리고 간판(Kanban) 방식을 바탕으로 한 제조 모델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첨단 기술 및 전자제품—OEM, 배급업자, 도급 제조업자, 전기 부품 및 반도체 제품 공급업자. 이 기업들은 OpenText GXS의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자사의 공급 체인 내에서 신제품 런칭, 벤더 관리형 재고, 서비스 부품 관리 프로세스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의료 서비스

  • 제약 분야—주류 제약 회사 및 일반 의약품 제조업체. 이 제약 회사들은 대형 병원, 소매 및 통신판매 약국, 지역 및 전국 배급업자 등과 자사의 공급 체인 내 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 의료제품 공급 분야—의료/외과 제품 공급업자 및 의료기기 제조업자. 이 업체들은 저희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자사 공급 체인 내에서 주요 병원, 공동 구매 단체, 지역 및 전국 배급업자들과의 협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B2B Integration

OpenText Business Network 연락처
+82 2 2185 1000
Back to Top